보도자료
  • 중국 최대 인공지능 스타트업 센스타임이 오는 30일 홍콩증권거래소에서 8500억원 이상 규모의IPO를 실시할 전망이다. 29일 센스타임은 공고를 통해 주당 공모가를 3.85홍콩달러로 확정했다. 센스타임은 '00020.HK' 종목코드로 30일 홍콩증권거래소에서 거래를 시작한다.
    2021-12-29
  • “We are glad that the SenseAuto Cabin solution has achieved great success, which wouldn’t be possible without the solid foundation of our proprietary AI algorithm development,” said Xu Liang, VP of the Smart Cabin Business and Mobile Intelligence Group at SenseTime.
    2021-12-24
  • 중국의 대표적인 인공지능 스타트업인 센스타임이 AI 기술을 자동차 산업과 결합하기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30일 홍콩의SCMP의 보도에 따르면 일전SCMP와 가진 인터뷰에서 센스타임 공동 창업자 왕샤오강 연구소 사장은 센스타임의 AI 플랫폼이 향후 수년 내에 2천만 대의 자동차에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또한 자사AI 플랫폼이 스마트 주행, 인텔리전트 콕피트 시스템(intelligent cockpit system), 자율주행 기술의 동력원으로 사용될 것이라면서 이미 일본의 혼다 자동차, 중국의 창청자동차, 체리자동차 등 30개 자동차 기업과 협업 관계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2021-08-30
  • SenseTime digitized these sections and applied image analysis algorithms to aid doctors and pathologists in screening out 80% to 90% of healthy cases that did not require special attention, freeing them up to focus on abnormal or borderline ones.
    2021-08-17
  • 상하이에서 개최된 '2021 세계인공지능대회(WAIC)'가 사흘 일정을 끝으로 지난10일 폐막했다.WAIC 2021에는 화웨이, 바이두, 텐센트 등 300여 개 주요 기업의 최신 제품들이 출품됐다.
    이번 대회에서 인공지능 기업인 센스타임은 WAIC 2021 기간 동안 센스 오토 AR-로보버스를 글로벌 데뷔작으로 내놓았다. 자율주행과 증강현실(AR)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이 버스는 4단계 자율주행기술로 고정구역에서 완전 자동운행 및 정지할 수 있다.
    2021-07-20
  • Hong Kong-based AI company SenseTime also announced partnerships with Business China and the Institute of Technical Education (ITE) to nurture talent in the field through internships and contributions to teaching curriculum.
    2021-07-20
  • Called SenseAuto, the company’s new intelligent automobile brand consists of SenseAuto Cabin solution, the SenseAuto Pilot smart driving solution and the SenseAuto Connect platform for intelligent sensing.
    2021-07-13
  • SenseTime, headquartered in Hong Kong, has announced that it has recently been granted CE mark approval for its AI medical solution SenseCare-Chest DR Pro.
    2021-04-09
  • In time for this year’s Mid-Autumn Festival, SenseTime this week has introduced augmented reality to enhance travellers’ experience when they visit three of China’s iconic tourism sites – two in Hangzhou and one in Beijing.
    2020-09-30
<<
>>